bankmall
서비스문의
070.8796.6000
아파트 집단대출 급증, 가계부채의 시한폭탄 되나?
2015-10-26 2567




연소득 6000만원 정도 되는 직장인 이씨(40)는 최근 경기도 신도시에 2억8000만 원 상당의 아파트를 분양받았다.

계약금 10%(2800만 원)를 내고 나면 수중에 여윳돈이 3000만 원밖에 안 남지만 중도금 걱정은 없다.

시공사가 선정한 은행에서 분양가의 60%인 중도금 1억6800만 원을 대출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신용등급이 6등급이고 마이너스 대출이 1000만 원가량 있어 혹시나 대출이 어렵진 않을까 걱정했지만

은행 직원은 “분양 아파트에 해주는 집단대출은 신용불량자나 연체가 있는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면 된다.”고 장담했다.

아파트 분양시장 활황에 힘입어 아파트 중도금 대출 등 집단대출 잔액이 급증하고 있다.

내년에 시행되는 대출심사 강화를 골자로 한 가계부채 대책도

집단대출에는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대출 증가세가 쉽게 꺾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부동산 시장이 하락세로 돌아서면 집단대출 연체율이 급등하면서

한국경제를 위협하는 리스크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시중은행의 가계대출은 전월 말 대비 6조3000억 원 증가한 615조8000억 원에 이른다.

한 달 새 주택담보대출이 6조 원이 늘어난 탓에 가계대출 잔액은 또다시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처럼 ‘브레이크’가 걸리지 않는 주택담보대출 증가세의 주된 요인은 집단대출이다.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집단대출 잔액은

9월 말 현재 72조7898억 원으로 8월 말(71조1454억 원)에 비해 1조6444억 원이나 뛰었다.

전년 동기(70조2259억 원)에 비해서는 2조5639억 원이나 불어났다.

집단대출은 분양 아파트나 재건축 아파트 입주 예정자들에게 집단적으로 나가는 대출로,

분양 시점에서 받는 중도금 대출과 입주 시점에 신청하는 잔금대출 등으로 나뉜다.

대출심사 시 총부채상환비율(DTI)도 적용되지 않으며 대출금리도 낮은 편이다.



코픽스 연이은 최저치 기록 갱신 `1.54%`... 8개월 연속 하락
11월 보금자리론 금리 0.15%p 인하
3무약속 간편상담신청 카카오톡 상담신청 네이버 톡톡 네이트온 상담신청 신용등급 조회 에스원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