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mall
서비스문의
070.8796.6000
7월부터 신용등급 제도 개선된다.
2016-01-25 3886




올해부터 대출을 받고 일정기간 연체 없이 잘 갚으면 신용등급 회복 속도가 전보다 빨라진다.

과거 연체 정보 유지 기간도 줄어 연체 사실로 인한 불이익 기간도 예전보다 줄어든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7월 이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신용조회회사(CB) 신용평가 시스템이 개선된다.

이번 개선으로 저축은행이나 할부금융사 등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은 사람이

2년간 연체 없이 성실하게 원리금을 상환하면 신용등급이 이전에 비해 빠르게 회복된다.

기존에는 제2금융권 대출을 이용했다는 사실만으로 신용등급 회복이 더뎠다.

실제 7등급 성실상환자가 은행에서 대출한 경우 2년 뒤에는 신용등급이 평균 5.5등급으로 오르지만,

제2금융권에서 돈을 빌린 경우에는 신용등급이 평균 6등급으로 오르는 데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해 금융소비자가 연체없이 금융거래를 하고 있음에도 과거 소액 연체이력으로 은행대출을 이용하기 어려웠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신용등급 제도를 개선한 것이다.

금융위는 앞서 작년 12월 개인의 신용등급을 산정할 때 사용했던 신용카드 현금서비스 한도 소진율도 평가요소에서 제외시켰다.

기존 한도소진율 반영 방식이 일부러 현금서비스 한도를 낮게 설정한 소비자에게 불리하게 작용해 구조적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또 90일 이상 30만원 미만을 연체한 금융소비자 중 성실하게 금융거래이력을 쌓은 소비자의 신용등급은 회복시켜주고 있다.

 그동안 소액임에도 90일 이상 연체하면 신용등급이 8~9등급으로 하락하고 연체 대출금을 갚더라도 대다수가 3년간 7~8등급을 벗어나지 못했다.

연체 정보 유지 기간도 올해부터 대폭 축소한다. 우선 소액·단기연체자의 연체기록 유지 기간이 3년에서 1년으로 줄어든다.

현재는 실수로 계좌잔고를 확인하지 못해 자동이체를 연체하더라도 기간이 5영업일 이상이면 해당 이력이 3년 동안 신용조회회사에 남았다.

연체금을 갚더라도 기록이 지워지지 않아 장기간 신용등급 하락을 감수해야 했다.

앞으로는 연체액이 30만원 미만이고 연체기간이 30일 이내인 경우에는 신용조회회사가 연체이력을 1년간만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학자금대출을 연체해 신용등급이 크게 떨어진 대학생을 구제하는 제도도 마련됐다.

7월부터 장학재단의 학자금대출 연체 이력정보 활용기간이 현행 5년에서 1년으로 축소돼

학자금 대출 연체이력을 활용 중인 16만여명 중 13만4000명(2015년 10월말 기준)이 혜택을 보게 됐다.

이밖에도 4월부터 금융사가 고객에게 연체사실을 고지할 때

연체정보의 신용평가 활용시점, 신용평가에 활용될 경우 받게 되는 불이익을 반드시 알려줘야 한다.

내달부터 만기 연장 어려워 지는 일시상환 주택대출…
2월 부터 주택대출 만기되면 총 금액 알려주고 서류는 간단히
3무약속 간편상담신청 카카오톡 상담신청 네이버 톡톡 네이트온 상담신청 신용등급 조회 에스원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