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mall
서비스문의
070.8796.6000
오는 7월, 보험사 주택담보대출도 심사 강화
2016-05-30 3481




올 하반기부터 보험사의 주택담보 대출 심사가 깐깐해질 전망이다.

처음부터 빚을 나눠 갚도록 하는 은행권의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7월부터 보험사에도 일괄 적용되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는 최근 `가계부채 동향 및 향후 관리방향’을 발표하면서

보험사에도 은행 수준의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7월부터 시행해 풍선효과를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심사가 처음부터 나눠 갚고 상환능력 범위 내에서 빌리는 방식으로 바뀌면서

은행보다 금리가 높은 보험사·상호금융·저축은행 등 제 2금융권의 가계대출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보험사에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적용되면 대출을 받을 때 소득 증빙을 명확히 제출해야 하며,

주택 구입자금은 비거치식 분할상환 방식으로 빌리는 방식을 취한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가계부채의 문제는 은행권 대출이 깐깐해지자 상당수가 제2금융권으로 쏠리고 있다는 점이다. 

저축은행ㆍ신용협동조합과 같은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올 1분기에만 7조6000억원이 늘었는데,

보험회사ㆍ증권사ㆍ대부업자 등이 속한 기타금융기관의 가계대출 역시 1분기에 7조4000억원으로 큰폭 늘어났다.


이에 금융당국은 보험사에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대출을 받을 때 객관적인 소득 증빙을 제출해야 하며, 주택 구입자금은 비거치식 분할상환 방식으로 빌리도록 할 방침이다.

또, 대출 고객의 여력에 따라 원하는 만큼 분할 상환할 수 있는 전세자금 대출 상품도 출시될 전망이며

단위 농·수·축협이나 신협 등 상호금융의 대출에 대한 관리도 강화된다.


저금리 전세대출 때문에... 이면계약으로 피해자 늘어
강화된 규제 때문에... 서민들 고금리로 내몰려
3무약속 간편상담신청 카카오톡 상담신청 네이버 톡톡 네이트온 상담신청 신용등급 조회 에스원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