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mall
서비스문의
070.8796.6000
대한민국 30대가 심상치 않다.
2016-06-20 2884


대한민국 30대의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급증하고 있는 전셋값이나 월세 전환에 따른 부담을 견디지 못해

집을 사기로 마음먹은 젊은층이 늘어난 것으로 보여진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말 30대의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10조4천억원이 증가한 101조원으로
30대가 받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작년 한 해 동안 15조9천억원 늘어난데 반해, 올해는 3개월 만에 증가액이 10조원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40대는 2조2천억원 늘어난데 그쳤으며, 50대와 60대 이상은 오히려 각각 4조4천억원, 8조1천억원 줄었다.

정부가 올해 2월 수도권에서 시작해 5월부터 전국의 은행권 주택대출 심사를 강화하고

대출 초기부터 원리금을 나눠 갚도록 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도입 했는데도

20~30대 주택담보대출은 급증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미래를 위해 가처분 소득을 축적하고, 소비해야 할 30대에서

주택담보대출이 급증하고 있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현상이다.


이에 대한민국 정부나 경제 전문가들은 20~30대의 가계부채 건전화를 위해

하루 빨리 주택담보대출 급증세에 대한 원인을 파악하여 대책 마련을 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올 4분기부터 `대출계약 철회권` 시행
하반기부터 중도금 집단대출도 어려워진다.
3무약속 간편상담신청 카카오톡 상담신청 네이버 톡톡 네이트온 상담신청 신용등급 조회 에스원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