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mall
서비스문의
070.8796.6000
대한민국 가계부채 위험군
2016-07-05 2496




국내 가계부채 규모가 지난해 1200조를 돌파하는 등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가계부채 규모는 올해 1분기 1233조7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1.4% 증가하는 등 해마다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부채가 금융자산보다 많고 원리금상환액이 가처분 소득의 40%가 넘는

‘한계가구’ 수가 2012년 132만5000가구에서 2015년 158만3000가구로 3년 동안 20%나 상승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처럼 가계부채의 급증세가 가라앉지 않은 가운데

경기 회복 부진으로 소득 여건은 개선되지 않는 가계부채 최대 위험군은 40대 저소득층 자영업자로

작년 3월말 기준 ‘한계가구’와 ‘부실위험가구’를 모두 포함된 가구는 모두 54만 가구로 조사됐다. 


중복 집계된 54만가구를 소득 분위별 비중을 살펴보면 상대적 저소득층인 1분위와 2분위가 각각 18.9%, 21.1%를 기록했다.

이들보다 소득이 높은 3분위와 4, 5분위도 비중이 각각 19∼21%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지만

소득 1분위가 전체 금융부채보유가구(1072만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9.0%에 그치는데 반해

한계 및 부실위험가구에 중복으로 속해 있는 54만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8.9% 가까이 돼

소득 1분위의 경우 금융부채보유가구 대비 한계 및 부실위험가구 비율이 높은 것으로 지적됐다.

직업별로는 자영업자의 전체가구 내 비중이 27.7%인 반면 중복가구 내 비중은 34.2%로 위험성이 높았다.

상용근로자와 임시일용직의 중복가구 내 비중은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보다 작았다. 

연령대별로도 40대는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1.5%인데 반해

중복가구 내 비중은 38.5%로 상승해 가계부채로 인한 부실 위험성이 많은 것으로 분류됐다.

반면 30대는 중복가구 내 비중이 16.9%로 전체 가구 내 비중(19.7%)보다 작았다.

한은은 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하락하고 있어 부실 가능성은 제한적이지만

경기 회복을 통한 소득여건 개선이 늦어지면 가계의 부채상환부담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경기 회복 부진으로 소득 여건은 개선되지 않고 있어 정밀한 가계부채 대응책이 마련돼야 한다. 


하반기부터 중도금 집단대출도 어려워진다.
전세대출, 9월부터는 원금 나눠 갚으면 금리 인하
3무약속 간편상담신청 카카오톡 상담신청 네이버 톡톡 네이트온 상담신청 신용등급 조회 에스원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