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mall
서비스문의
070.8796.6000
3월 13일부터 상호금융도 원리금 분할상환 적용
2017-02-20 2802




3월 13일부터 농협 수협 신협 등 상호금융과 새마을금고에서도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적용된다. 은행 및 보험사에 이어 사실상 전금융권에 원리금 분할 상환과 소득심사 강화가 의무화 되는 것이다. 계속되는 금융사들의 여신심사 강화로 취약계층이 저축은행, 대부업체의 고금리 대출로 내몰릴 수 있어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산 규모가 1000억 원 이상인 상호금융 조합과 새마을금고 1626곳에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도입된다. 규모가 작은 조합이나 금고는 6월 1일부터 추가로 이 가이드라인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지난해 은행, 보험업계에 이어 상호금융권까지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확대되는 셈이다.

상호금융권의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은 원리금 분할상환과 소득심사 강화가 핵심이다. 앞으로 만기 3년 이상의 주택담보대출을 새로 받을 때 매년 원금의 1/30을 이자와 함께 갚아야만 한다. 소득도 근로소득 원천징수 영수증 등 객관적으로 입증이 되는 증빙소득을 우선적으로 확인한다. 증빙소득을 제시하기 어려우면 국민연금이나 건강보험료 등 공공기관에서 발급한 인정 소득이나 신용카드 사용액 등 신고소득을 활용할 수 있다. 중도금·이주민 대출이나 3000만 원 이하 대출은 예외다.  

금융당국은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상호금융권으로 확대되면 가계 부채가 연간 5000억 원가량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 다만, 지난해 은행권이 소득 심사를 깐깐하게 하면서 대출 수요가 상호금융 보험 등 비은행금융기관으로 이동했던 것처럼 상호금융권까지 ‘대출 문턱’을 높이면 신용이 낮은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이 저축은행이나 신용카드, 대부업체의 고금리 신용대출로 몰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상대적으로 부실 위험이 높은 서민층의 대출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큰 만큼 여신심사 강화 정책 적용 이후 금융당국은 서민층이 고금리로 내몰리지 않도록 집중적으로 모니터링을 해야 할 것이다. 

5개월만에 하락, 주택담보대출금리 떨어지나?
1.25% 한국은행 기준금리 동결
3무약속 간편상담신청 카카오톡 상담신청 네이버 톡톡 네이트온 상담신청 신용등급 조회 에스원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