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mall
서비스문의
070.8796.6000
중도금 집단대출 대란.... 금융사 찾기 어렵고 금리도 올라
2017-04-10 2117




시중은행서 상호금융권으로 넘겨졌던 건설사들의 중도금 집단대출 전쟁이 보험권까지 확대됐다. 금융당국의 대출규제로 새마을금고나 상호금융에서도 대출이 막히자 중도금 대란이 보험사로까지 퍼진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부산의 한 아파트는 조만간 다가오는 중도금 납부일을 앞두고 최근 **화재보험사와 중도금 대출 계약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단지는 지난해 11월 진행된 청약에서 최고 386대1, 평균 205.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가구 1순위 마감한 곳이다. 계약 역시 나흘만에 완판했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그럼에도 금융당국의 옥죄기로 중도금 집단 대출 기관을 찾는데 난항을 겪다 보험권과 최종 집단대출 계약을 맺은 것으로 보인다. 100% 계약 단지가 보험권과 중도금 집단대출 계약을 맺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건설사들은 분양 후 초기 분양률과 계약률 등을 바탕으로 금융권과 대출 계약을 협의하는데, 통상 100% 계약시에는 시중은행에서 큰 어려움 없이 대출을 받아왔다.

대출금리도 뛰고 있다. 이 단지의 대출금리는 4.7% 고정금리로 책정됐다. 지난해 상반기 2% 초반대로 중도금 대출 계약이 이뤄진 점에 미뤄보면 2배가 넘는 금리수준이다. 문제는 보험사 마저 집단대출이 막힐 수 있다는 데 있다. 금융당국의 은행 대출 옥죄기로 2금융권인 새마을금고와 상호금융권의 대출 수요가 폭증하자 새마을 금고는 신규 집단대출을 중단했다. 이에 따른 풍선효과로 보험권의 집단대출이 늘어난다면 이 곳 역시 막힐 수 있다.


전문가들은 "금융당국이 부채의 양만 관리할 경우 풍선효과로 번질 수 밖에 없다"면서 "2금융조차 막힌다면 고금리 상품을 이용해야 하는데, 건설사는 물론 소비자들도 이를 감당할 수 없고 결국 건설사들은 분양물량을 줄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장기적으로 보면 주택가격을 더 올리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했다.

신용카드 할부 항변권 알고 계셨나요 ? - 카드뉴스
30년간 안정적인 금리, `적격대출` 판매 급증
3무약속 간편상담신청 카카오톡 상담신청 네이버 톡톡 네이트온 상담신청 신용등급 조회 에스원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