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mall
서비스문의
070.8796.6000
20∼30대 주택담보대출금액 1인당 1억1천500만원
2017-07-04 1830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20∼30대의 대출 금액이 크게 늘고 총대출 대비 소득 비율도 하락하는 등 연체 리스크 요인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경제분석`에 게재된 자료에 따르면 20∼30대 1인당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작년 9월 1억1천500만원으로 4년 반 만에 3천140만원(37.6%) 증가했다. 40대는 이 기간 2천149억원(22.7%) 늘어나며 1억1천600만원이 됐다. 50대는 1억1천135만원으로 18.5%, 60대는 9천570만원으로 16.7% 증가했다. 이는 한국은행이 신용평가사(NICE평가정보)에서 입수하는 전 금융기관 가계부채 패널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다. 2012년 3월부터 2016년 9월까지 19개 분기 자료가 이용됐다.

20∼30대 주택담보대출 차주는 총대출 대비 소득 비율이 작년 9월 0.58%로 4년 반 전에 비해 0.2%포인트 하락했다. 이 기간 40대와 50대는 0.79%와 0.93%로 각각 0.19%포인트와 0.23%포인트 내려갔다. 60대 이상은 1.02%로 오히려 소폭 상승했다.

2015년부터는 40세 미만 주담대 차주 중 개인사업자 대출 보유 비율이 상승했다. 20∼30대 개인사업자 대출 보유 비율은 작년 9월 6.6%로 1년 반만에 0.8%포인트 상승한다. 40대도 같은 폭 상승해 10.1%가 됐다. 이 기간 50대는 0.7%포인트, 60대는 0.4%포인트 올라갔다.

주택담보대출 금액이 계속 늘어나고 20∼30대에서 리스크 요인이 크게 상승하고 있음을 감안해 나이대별 연체 요인 특징을 엄밀하게 파악할 필요가 있다.

LTV·DTI 규제 강화?? 임대사업자는 규제 피해
6월 주택담보대출 2조 8천억 증가, 규제 전 대출수요 몰려
3무약속 간편상담신청 카카오톡 상담신청 네이버 톡톡 네이트온 상담신청 신용등급 조회 에스원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