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mall
서비스문의
070.8796.6000
코픽스 금리 상승, 주담대금리 줄줄이 상승하나?
2017-10-17 1451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인 코픽스금리가 상승했다. 12월로 예정된 미국 기준금리 인상을 앞두고 당분간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9월 기준의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전달보다 0.05%포인트 오른 1.52%라고 공시됐다. 이러한 상승폭은 지난해 12월(1.51→1.56%)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큰 것으로 올 1월 1.5%였던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2월부터 지난 8월까지는 줄곧 1.46~1.48%에 머물러왔다. 은행연합회는 “시장금리가 상승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채권금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통화긴축 정책과 북핵 위기 등의 영향으로 상승 흐름을 보였다.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건 주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오르면 신규 주택담보대출에 적용하는 대출금리에 곧바로 반영된다. 이에 따라 은행들은 신규 주담대 금리를 올릴 예정이다. 기존 대출자에 적용되는 금리는 시차를 두고 오른다. 보통 변동금리형 대출의 금리 변동 주기는 6개월이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지난해에도 12월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을 앞두고 9~12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35%에서 1.56%로 크게 뛴 적 있다”며 “올해도 12월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유력하다는 점에서 비슷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처럼 연말까지 코픽스가 뛰면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크게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이날 잔액 기준 코픽스도 전달보다 0.02%포인트 오른 1.61%로 공시됐다. 이는 지난 1월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과거에 은행이 조달한 저금리 자금이 만기 1년이 도래하면서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자금이 새로 반영된 것이 영향을 끼쳤다.

다주택자 돈줄 더 조인다.
신DTI, DSR 도입, 추가된 가계부채 대책
3무약속 간편상담신청 카카오톡 상담신청 네이버 톡톡 네이트온 상담신청 신용등급 조회 에스원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네이버포스트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