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몰 플러스  >  뉴스
      주택담보대출 8% 넘나, 벼랑 끝 영끌족 어떻게 해야할까
      2022. 11. 08



      주택담보대출 8% 넘나, 벼랑 끝 영끌족 어떻게 해야할까



      [스타데일리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에서 4회 연속 자이언트 스텝(1회 0.75% 금리 인상)을 발표하며 빠른 속도의 금리 인상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문제는 한국은행과 미국의 금리차가 최대 1%로 차이가 벌어지면서 오는 24일에 열리는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빅스텝 이상의 수준으로 발표를 할 것이 확실시 되고 있다. 당초 한국은행은 금리 역전에 대한 불안감을 종식시키고자 위험요소가 아니라 발표했지만 1% 차이는 07년 9월 이후 15년 만에 벌어진 차이다. 당시 서브프라임 모기지론이 터지며 세계적인 금융위기가 오기 직전과 유사한 상황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그때와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주택담보대출 발 서브프라임 모기지가 터진 직후인 08년 말 가계 금융 부채는 802조 원이었으나 올해 2분기 기준으로는 1869조 원이 넘어 14년 새 2배 이상의 부채가 증가했다. 국제금융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가계부채 비율은 대한민국이 GDP대비 102.2% 수준으로 세계 최고 수준이며 두 번째로 높은 홍콩(94.5%)과도 격차가 크다. 부동산 상승장이 이어지던 지난해 11월까지 상대적 자산 빈곤을 피하기 위해 ‘영끌족’을 중심으로 부채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멈출 줄 모르는 부동산의 시세 급등으로 전 정권은 가계부채 증가세 감소와 부동산 가격 잡기에 나서며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단계적으로 상승 시켜왔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부동산 시세 변화는 잡지 못했고 규제로 인해 주택 구매에는 더 많은 자금이 필요했다. 하지만 중년층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보유 현금이 적은 2030세대는 주택 구매를 위해 각종 신용대출을 받았다. 담보대출 보다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으며 만기나 금리 고정기간도 짧은 신용대출은 마치 시한폭탄과도 같다.

      기준 금리 인상의 시작 이후 날이 갈수록 늘어난 이자는 2030세대에 큰 고통과 불안을 주고 있다. 현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3.0%지만 실제 소비자가 이용하는 대출 금리는 모든 우대 금리를 다 받아도 5%대 초반 선을 유지하고 있으며 금리 상단은 7%가 넘어가고 있다. 이번 자이언트 스텝 발표 이후 상단은 곧 8%선을 넘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을 합산한 가계대출 잔액 중 78.5%의 비중이 변동금리로 여전히 변동금리 이용자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일정 기간 종료 후 변동금리로 전환이 되는 혼합형 고정금리를 이용하고 있을 시 고정 기간 만료까지는 낮은 금리로 이용하길 원하는 소비자 혹은 이미 대환 시기를 놓쳐 향후 금리가 낮아질 것으로 기대를 하며 관망을 하는 소비자가 여전히 많다. 하지만 미 연준의 성명을 참고해 금리 인상은 예상보다 장기화 될 가능성이 있으며 추가 인상에 대한 리스크도 있으므로 관망의 결과는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금융권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 채권 시장의 경색화 등 유동성 둔화에 연관된 주제들이 각종 경제지 1면을 장식하고 있다. 각종 지표가 경기 침체에 대한 위험성을 보여주고 있지만 예상 최종 기준금리는 매 발표마다 올라가고 있다. 추후 최종점에 도달할 시기가 왔을 시 고정금리로 대환하기에는 너무 늦어질 수 있으므로 지금은 개인의 부채관리를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 변동금리를 사용 중이라면 금리가 덜 올라간 지금 정확한 금리비교 후 결단을 내릴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출처 : http://www.stardail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1874

      • #대환대출
      • #추가대출

      지금 바로 뱅크몰을 다운로드 해보세요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