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몰 플러스  >  뉴스
      대환 수요 증가에 대출비교 플랫폼 '인기'
      2023. 07. 07



      대환 수요 증가에 대출비교 플랫폼 '인기'



      가계 대출자 중 300만 명, DSR 70% 넘어


      [포춘코리아] 지난 2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가계대출 현황’자료에 따르면 가계대출자의 약 15.2%인 299만 명은 DSR이 70% 이상이라고 전했다.

      DSR은 납부하는 원리금을 개인 소득으로 나눈 것으로 300만 명에 가까운 대출자는 소득의 대부분을 부채를 갚는 곳에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이 중 175만 명은 소득보다 원리금 상환액이 더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1분기 말 기준 대출자 수는 1977만명이며, 전체 대출 잔액은 1845조3000억원에 이른다. 이를 환산할 때 1인 평균 9334만원의 대출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기준금리 인상 이후 납부 이자 상승은 DSR 비율 상승에도 영향을 미쳤고 소비자의 부채 부담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대출 소비자의 부담을 낮추기 위해 정부는 5월 말부터 대환대출 인프라를 시행했다. 대출 소비자가 개인이 보유한 부채를 은행 방문 없이 더 낮은 금리의 대출 상품으로 대환할 수 있는 것인데, 지난달 5000억원이 넘는 금액이 이동하며 대환대출의 높은 수요를 증명했다.

      하지만 이번 대환대출 인프라는 신용대출에 한정되어 서비스되었다. 가계대출의 과반을 차지하고 있는 주택담보대출은 연말 시행이라 업계 관계자들은 대환대출 인프라의 본경기는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대출 소비자의 이자 부담이 커질수록 더 낮은 금리를 찾고자 대출비교 플랫폼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업계관계자에 따르면 대출 소비자는 개인이 보유한 부채의 종류에 따라 목적성에 맞는 플랫폼을 선택해야 한다고 한다. 신용대출은 대환대출 플랫폼에서 강세를 보였던 카카오페이, 토스, 핀다 등이 있으며 주택담보대출은 전문 플랫폼인 뱅크몰이 대표적이며 그 외 토스, 뱅크샐러드 등이 있다고 한다.

      대출비교 플랫폼 뱅크몰 관계자는 “대출 금리 인상과 대환대출 플랫폼 출범 등을 배경으로 자사의 플랫폼 방문자도 전년 상반기 대비 두 배 가까이 상승했다. 하지만 금리 인상으로 납부 원리금이 늘어 DSR이 초과되거나, DSR 규제 3단계 강화 이후 대환대출이 불가능한 소비자도 많다. DSR은 과도한 대출을 억지하는 순기능이 있으나 저금리 대환을 할 수 없게 만드는 역효과도 만들어 내고 있다. 금액을 늘리는 증액이 아닌 잔액 대환에 한해서는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출처 : http://www.fortune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961

      • #대출 꿀팁

      지금 바로 뱅크몰을 다운로드 해보세요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