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몰 플러스  >  뉴스
      대출비교 인프라, 연내 주택담보대출까지 가능해진다
      2023. 03. 13



      대출비교 인프라, 연내 주택담보대출까지 가능해진다



      [비즈니스코리아] 온라인으로 각종 금융사의 대출상품을 확인하고 갈아탈 수 있는 대환대출 인프라에 주택담보대출도 이르면 올해 연내 개시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소영 부위원장 주재로 제2차 은행권 경영·영업 관행·제도 개선 실무작업반 회의를 열고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 구축 현황 및 확대 계획을 논의했다고 9일 밝혔다.

      대환대출 인프라는 은행, 보험사, 저축은행, 카드, 캐피탈 등에서 판매하는 신용대출을 온라인 환경에서 소비자가 비교해 원하는 금융사의 대출 상품으로 신청 및 상환, 실행의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다가오는 5월부터 신용대출에 대해서만 대환대출 플랫폼이 시행된다.

      금융위는 현재 53개의 금융사와 23개 대출비교 플랫폼 사가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용 편의성 제고하며 핀테크 기업 간 경쟁으로 금융사를 통해 수취하는 수수료가 절반에 가까운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가계대출 잔액 1,050조 7,000억 원 중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798조 6,000억 원이며 해당 금액은 전체 대출 금액의 76%를 차지하고 있다. 대환대출 플랫폼은 신용대출에 한정될 것이 아니라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주택담보대출에도 적용하는 것이 국민 이자 부담 해소에 더 큰 효과를 가져다줄 수 있다.

      이미 뱅크몰, 토스 등 일부 핀테크 기업에서 주택담보대출 금리비교를 서비스하고 있다. 하지만 플랫폼에서도 일부 금융사를 제외한 대부분의 금융사는 대면 접수 과정이 꼭 필요하다. 주택담보대출은 등기 말소와 근저당 설정의 법무 업무가 필요해 대면 업무가 반드시 요구된다. 이러한 이유로 모든 과정을 온라인으로 구현하기가 어려웠지만 이용자의 편익을 위해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뱅크몰 시장분석팀 허강현 책임은 “대환대출 인프라에 주택담보대출이 서비스되려면 등기 업무의 온라인화가 가장 중요한 과제다. 온라인화가 온전히 구축된다면 주택담보대출의 규모에 힘입어 금융 시장에 상당한 파급효과를 안겨줄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이어 “대환대출 인프라의 주택담보대출 확장은 고객에게 투명한 상품정보 제공을 할 수 있게 만들며, 언제 어디서든 대출을 바꿀 수 있는 편의성까지 얻게 되어 시장 건전성도 크게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출처 : http://www.business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0736

      • #정부 상품

      지금 바로 뱅크몰을 다운로드 해보세요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