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몰 플러스  >  뉴스
      온라인 대출 갈아타기, 주택담보대출 확장 후 대출비교 플랫폼은
      2024. 04. 05



      온라인 대출 갈아타기, 주택담보대출 확장 후 대출비교 플랫폼은



      [비즈니스코리아] 온라인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는 카카오페이, 토스, 네이버페이 등 다양한 플랫폼과 금융사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은행방문 없이 대출 상품 비교와 신청 및 실행가지 모바일로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해당 서비스는 작년 5월 신용대출을 시작으로 올해 1월 주택담보대출과 전세대출로 확장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신용대출은 14만 4,320명, 주택담보대출은 1만 6,909명, 전세대출은 5,351명이 이용했고 대환대출한 금액은 7조 4,331억원으로 집계했다. 이용자는 평균 1.54%P 금리를 낮췄다. 이는 연으로 환산할 시 1인당 153만원의 이자를 절감하는 셈이다.

      금융당국은 이달부터 아파트 잔금 목적으로 받은 대출도 갈아탈 수 있도록 개선했으며 오는 9월부터 오피스텔과 빌라 대상 주택담보대출도 갈아탈 수 있도록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대기업을 비롯해 여러 중소기업에서 대출비교 플랫폼들을 운영하고 있다. 핀다, 뱅크몰 등이 이에 해당한다. 대환대출 인프라에 참여하지 않은 곳도 있으나 전통 금융 방식의 대환대출도 운영하고 있다.

      핀다는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중금리대출에 주력하며 니치마켓을 공략하고 있다. 최근 비대면 자동차담보대출을 출시하는 등 신용대출 상품라인업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뱅크몰은 주택담보대출 전문 대출비교 플랫폼으로 국내 플랫폼 중 가장 많은 198개의 금융사와 제휴를 맺었다. 플랫폼 중 유일하게 작년 신협중앙회 제휴를 맺었고 1, 2금융권을 통틀어 주택담보대출 상품 라인업이 탄탄하다. 특히 4종의 특허를 받은 독자적인 알고리즘과 자체API를 구축하는 등 기술력을 더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대환대출 인프라가 시행된 후 이용자의 이자를 낮춰주는 등 유의미한 족적을 남기고 있다. 대기업형 핀테크 기업 외 중소 핀테크 기업도 분전하고 있어 이용자의 선택폭은 더욱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출처 : 
      https://www.business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4363

      • #대출 꿀팁

      지금 바로 뱅크몰을 다운로드 해보세요

      닫기 버튼

      QR코드 다운로드

      뱅크몰 다운로드(QR)

      스토어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