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몰 플러스  >  뉴스
      대환대출 인프라 주택담보대출 확장, 체크포인트는?
      2023. 12. 15


      대환대출 인프라 주택담보대출 확장, 체크포인트는?



      [포춘코리아] 대환대출 인프라는 금융당국이 주도하는 사업으로 영업점 방문 없이 모바일로 대출 상품비교와 신청 및 실행까지 한 번에 진행하는 원스톱 대환대출 시스템이다. 지난 5월 신용대출을 시작으로 주택담보대출과 전세대출 갈아타기까지 대상을 넓힐 예정이다.

      전자상환위임장, 대출 규제, 상품의 특수성 등 신용대출보다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아 내년 1월 출범할 것으로 보인다. 각 금융사는 대환대출 플랫폼에 맞춰진 전용 상품 출시 준비와 개발작업 등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대환대출 인프라는 가계부채 가속화를 막기 위해 주택담보대출은 증액 대환을 제한할 예정이다. 다만 전세대출은 갱신 시 전세보증금이 늘어나는 경우에 한정해 증액을 일부 허용할 예정이다.

      또한 초기 약정한 만기 이하로 늘리는 것을 제한하는 논의도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만기를 늘려 대환할 시 DSR에 여유가 생겨 신용대출 등 다른 가계자금 대출로 부채 증가가 발생할 수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들어 대출 금리가 낮아지고 있으나 금융채 등 채권금리가 다시 상승세로 전환될 수 있다는 점, 대환 시 만기를 늘려 월납입금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점, 증액 대환이 불가능하다는 점 등이 아쉬운 요소로 꼽힐 수 있다.

      인프라 시행 이전부터 주택담보대출은 대환대출이 활성화되어 있는 영역이다. 주택담보대출은 대환 시 기존 부채는 상환예정 부채로 가정되어 LTV·DSR 등 한도가 산출되므로 타부채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대환이 자유롭다. 이러한 이유로 증액이나 만기 연장은 불가하지만 비대면으로 간편하게 가능한 대환대출 인프라와 기존 형태의 대환대출을 다각도로 고려하여 확인해야 할 것으로 보여진다.

      주택담보대출 비교 플랫폼 뱅크몰 관계자는 “늦어도 내년 초 대환대출 인프라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금리 변수 뿐 아니라 대출한도 증액, 만기 연장 여부 등을 고려하여 대환대출 인프라를 통해 갈아탈지, 기존 방식의 대환대출을 이용할지 개인의 상황에 따라 적절한 선택을 하는 것이 옳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출처 : 
      https://www.fortune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465

      • #대출 꿀팁

      지금 바로 뱅크몰을 다운로드 해보세요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