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몰 플러스  >  뉴스
      김태훈·이종훈 대표, 10년간 ‘정보 대칭’ 한판 승부 [2024 금융이단아]
      2024. 01. 09



      김태훈·이종훈 대표, 10년간 ‘정보 대칭’ 한판 승부


       
      전통이나 권위에 맞서 혁신적으로 일을 처리하는 사람을 이단아라고 한다. 대한민국 대표 규제 산업인 금융에도 이단아가 있다. 금융 환경 변화와 개선에 스스럼없이 뛰어든 ‘금융계 이단아’를 찾아 조명한다. <편집자 주>

      [한국금융신문] 뱅크샐러드 대표와 이종훈 뱅크몰 대표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두 대표 모두 보수적인 규제 산업인 금융업에서 정보의 비대칭성 해결을 위해 지난 10년 이상 달려온 사람들이다. 전문적인 분석과 정확한 정보를 얻기 어려운 금융소비자를 대신해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태훈 대표는 2012년 레이니스트라는 이름으로 회사를 설립했다. 그는 데이터로 정보의 비대칭을 해결하겠다는 목표로 금융 정보 혁신에 집중했다. 처음에는 은행과 카드, 보험, 증권 등에 흩어져 있던 개인의 금융 데이터를 앱 하나에 모으는 자산 관리 설루션을 만들었다.

      2021년 사명과 서비스 브랜드명을 뱅크샐러드로 일원화하고, 사업 영역을 금융에서 라이프 매니지먼트로 강화했다. 이때 건강과 주거, 자동차, 연말정산 등의 서비스를 추가했다. 이후 유전자 검사와 미생물 검사를 선보이며 건강 서비스에 주력했다. 최근에는 건강과 금융 데이터를 융합해 보험료를 줄여주고 영양제를 추천해 주는 보험 분석 서비스를 출시했다.

      그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돈(금융)과 건강”이라며 “데이터로 개인 맞춤형 건강 관리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으며, 건강 문제는 데이터로 해결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뱅크샐러드는 현재 금융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자 중 유일하게 건강 마이데이터까지 영위하고 있다.

      이종훈 대표는 2013년 뱅크몰을 설립했다. 당시 담보대출 비교 서비스를 전문으로 하는 곳은 뱅크몰이 유일했다. 국내 1호 대출비교서비스 전문 사이트였던 셈이다. 상담을 통해 금융소비자에게 은행의 대출 정보를 제공하며 이들이 최저금리 상품을 선정할 수 있도록 도왔다. 대출 관련 문의사항을 해결해 주는 등 이자 절감을 위한 일대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했다.

      2021년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으로 금융 상품 비교와 재무설계 제안 등이 불가능해지자, 대출비교 ‘플랫폼’으로서의 모습을 갖추기 위한 준비기간에 들어갔다. 뱅크몰은 그해 금융감독원에 온라인대출모집 법인으로 정식 등록했으며, 이듬해에는 국내에서 최초로 대출모집 연계 서비스인 ‘대출딜러’를 출시했다.

      이 대표는 2022년 플랫폼 출시 당시, 내실을 다지는 데 집중하기 위해 최고경영자(CEO)직을 내려놓고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직책을 바꾸기도 했다. 작년에는 대외적으로 금융사 제휴와 대관 업무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위해 대표이사로 다시 취임했다.

      뱅크몰은 주택담보대출 비교 서비스 제휴사도 점점 확장해 나갔다. 초반에는 SK플래닛·롯데카드·나이스지키미·현대카드 등에 그쳤다면, 현재 삼성카드·신한카드·KB국민카드·우리카드·현대캐피탈·페이코·올크레딧·KT·한국신용데이터·부동산114 등이 추가됐다.

      지난해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예적금 비교와 모집인 연계 서비스가 지정됐다. 신용대출 금리 비교 서비스도 출시했으며, 핀테크사 최초로 신협중앙회 상품을 단독 입점시켰다.

      뱅크몰은 지난 10년간 꾸준히 성장해 왔다. 누적 방문자 수 550만명, 누적 대출 비교 수 42만건, 누적 대출 비교 금액은 626조원에 달한다. 작년 말 기준 플랫폼 입점 금융사는 197곳으로 업계 최다 수준이다.

      출처 : 
      https://www.fntimes.com/html/view.php?ud=202401060133032333dd55077bc2_18

      • #뱅크몰 소식

      지금 바로 뱅크몰을 다운로드 해보세요

      닫기 버튼